예금,적금 금리가 거의 제로에 가깝다.

은행에 돈을 맡겨 봤자 이자가 별로 없다는 사람들로 은행의 고객 이탈도 많아 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은행들은 고객을 유치 하기위한 자산관리부서를 운영중이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노후를 위해 돈을 모으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이에 관련된 세미나나 강의도 많다.

 

신한은행은 쏠(SOL) 브랜치와 쏠 자산관리(SWM)를 운영 중이다.

쏠 브랜치는 디지털 채널 거래를 선호하거나 직장인 등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고객을 대상으로 자산관리를 지원한다.

디지털 채널을 주로 이용하는 고자산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자산관리 서비스다.

자산관리 전문가가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컨시어지팀을 신설해 세무, 부동산 등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 NH All100자문센터를 운영중이다.

일대일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한 서비스이다.

세무사, 부동산전문가, 금융(재무설계) 전문가 등 자산관리 전문 인력으로 구성돼 있으며, 전국에 지역별 담당자를 지정해 각 지역 영업점과 협업하면서 고객 필요에 맞는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골든라이프 행복노후설계·은퇴자산관리·마이(My)연금 세미나, 부동산 랜선 세미나 등 연령·테마별 세미나를 수시로 개최한다.

 

신한은행도 디지털 채널을 이용하는 고객 대상으로 언택트 웹 세미나를 개최하고, 3040세대를 위한 연금 강의 '퇴근길' 온에어를 앞두고 있다.

 

자산관리에 특화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할 수도 있다.

KB마이머니는 오픈뱅킹과 연계 개편하면서 국민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은행·카드·증권·보험 등 자산까지 함께 관리해준다.

하나은행의 종합자산관리 '100년안심 행복신탁' 등 노후대비 맞춤형 상품도 출시되고 있다.

 

은행별로 다양한 서비스를 하고 있으나 실제로 고객들에게 피부에 와닿는 맞춤형 상품이 중요하다.

금융에 관심이 있으면 시간을 내어 관심을 가져 보면 좋을 것 같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